대법원서 입장 밝히겠다는 '피의자 양승태'…비판 목소리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19.01.09 21:20 수정 2019.01.09 21: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사법 농단 사태의 최종 지시자로 지목된 양승태 전 대법원장에 대한 검찰 조사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양승태 전 원장이 모레(11일) 검찰청이 아닌 대법원에서 입장을 밝히겠다고 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김기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양승태 전 대법원장은 모레 오전 9시 반으로 예정된 검찰 출석 전에 대법원에서 대국민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양 전 원장은 변호인을 통해 "오래 근무했던 대법원에서 입장을 밝히는게 좋겠다고 판단했다"며 "정문 안쪽 공간에서 하면 좋겠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은 소환 당시 검찰청 앞에서 입장을 밝혔습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집 앞에서 이른바 '골목 성명'을 낸 뒤 소환되기도 했지만, 자신이 일하던 곳에서 입장을 밝히는 것은 전례를 찾기 힘듭니다.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청 포토라인에 서는 것을 피하는 동시에 전직 대법원장의 권위를 과시하려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양 전 원장의 느닷없는 발표에 대법원은 당황한 분위기입니다.

대법원 측은 "사전 협의가 없었고 전례도 없는 상황이라 난감하다"며 선뜻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모레 서울중앙지검 청사 주변에 여러 건의 집회가 신고된 점을 고려해 청사 출입을 통제하는 등 이명박 전 대통령 조사 때에 준하는 보안 조치를 실시할 방침입니다.

양 전 원장 소환에 앞서 재판거래의 상대방으로 의심받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조사하기 위해 검찰이 오늘 오전 서울구치소를 방문했지만, 박 전 대통령의 거부로 조사가 무산됐습니다.

(영상편집 : 이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