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벌 촉구" 한목소리…'영구 자격 박탈법' 추진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9.01.09 20:35 수정 2019.01.09 22: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치권에서도 철저한 조사와 엄벌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졌습니다. 한 번이라도 성폭력에 연루된 체육 지도자는 영원히 자격을 박탈하는 내용의 법안도 발의됩니다.

정치권 반응은 민경호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심석희 선수의 용기 있는 고백은 청와대 현안 점검 회의에서도 주요 안건으로 다뤄졌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정부가 어떻게 대처하는 게 적절할지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여야도 이견이 없었습니다.

철저한 조사와 엄벌을 촉구하며 입법을 통해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한목소리를 냈습니다.

[남인순/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사법부는 수많은 성폭력 피해자의 용기에 정의롭게 응답해야 할 것입니다. 향후 법률과 관련된 입법 활동은 당과 국회가 (조속히 챙기겠습니다.)]

[김정재/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 관련법을 개정하고 제도를 정비함으로써 심석희 선수의 용기에 힘을 보탤 것입니다.]

안민석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은 내일(10일)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을 내놓기로 했는데 '체육 지도자 성폭력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하는 것으로 S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현재는 체육 지도자가 금고 이상의 형을 받은 경우에만 자격을 상실하고 이마저도 일정 기간이 지나면 다시 자격을 회복할 수 있지만, 앞으로는 성폭력에 한 번이라도 연루되면 영구히 자격을 상실토록 하겠다는 겁니다.

또, 학교 체육 교사나 프로 지도자가 되려면 성폭력 방지 교육을 이수하도록 강제하는 규정도 추가됩니다.

여야 간 이견도 거의 없는 상황이어서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국회 차원의 후속 조치도 발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이병주, 영상편집 : 박정삼)

▶ [단독] '조재범 성폭행 피소'에 폭행 합의 취소…엄벌 탄원
▶ '성폭력 무방비' 국가대표 훈련장 가 보니…내부 CCTV '0'
▶ 조재범 휴대전화·태블릿PC 분석…"강력 처벌" 국민 공분
▶ '체육계 성폭력'에 고개 숙인 정부…"국가대표 전수조사"
▶ '성폭력 코치' 영구 제명에도 복귀…화 키운 대한체육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