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체육계 성폭력'에 고개 숙인 정부…"국가대표 전수조사"

정희돈 기자 heedon@sbs.co.kr

작성 2019.01.09 20:21 수정 2019.01.09 2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화체육관광부는 오늘(9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선수를 제대로 보호하지 못했다면서 사과했습니다. 그러면서 체육계 성폭력과 관련한 기존의 모든 제도와 대책을 전면 재검토하고 잘못은 더 무겁게 처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희돈 기자입니다.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대책 발표에 앞서 이같이 충격적인 일이 일어난 데 대해 주무 부처로서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노태강/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 이 같은 사건을 예방하지도 못하고, 이후에 선수를 제대로 보호하지도 못한 정책 담당자로서 피해 당사자와 가족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드립니다.]

또 기존의 성폭력 방지 대책과 제도들이 아무런 효과를 거두지 못했다며 앞으로 가해자에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고 국제경기단체와 협의해 해외 취업까지 막는 등 처벌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노태강/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 중대한 성추행 경우에도 영구 제명하는 등 영구제명의 대상이 되는 성폭력 범위를 확대하겠습니다.]

이어 성폭력 근절을 위해 민간 주도로 체육 비리 전수조사를 오는 3월까지 실시하며 여기에는 현직은 물론 전 국가대표 선수들도 포함할 계획입니다.

그리고 이번 사건이 국가대표 훈련시설에서 발생한 점을 중시해 선수촌 합숙 훈련 개선과 국가대표 관리 체계도 다시 들여다보기로 했습니다.

[노태강/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 선수촌 내에 인권상담사를 상주하게 하고 선수 보호를 철저히 하겠습니다.]

문체부는 이번 사태가 체육계의 깊은 폐쇄성에 뿌리를 두고 있는 만큼 인권 교육을 강화하고 성폭력 전담팀을 구성해 피해자 보호에도 힘쓰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원배, 영상편집 : 남 일)

▶ [단독] '조재범 성폭행 피소'에 폭행 합의 취소…엄벌 탄원
▶ '성폭력 무방비' 국가대표 훈련장 가 보니…내부 CCTV '0'
▶ 조재범 휴대전화·태블릿PC 분석…"강력 처벌" 국민 공분
▶ '성폭력 코치' 영구 제명에도 복귀…화 키운 대한체육회
▶ 스포츠 성폭력 대책 10년째 '대동소이'…문제는 실행 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