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中 외교부, 북중 4차 정상회담 결과에 여전히 '침묵'

류희준 기자 yoohj@sbs.co.kr

작성 2019.01.09 16: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中 외교부, 북중 4차 정상회담 결과에 여전히 침묵
중국을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귀국길에 올랐으나 중국 정부는 여전히 북·중 4차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침묵을 지켰습니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시진핑 주석의 회담 여부를 확인해달라는 질문에 김 위원장의 이번 방중은 시 주석의 초청으로 이뤄진 것이라 시 주석과 분명히 회담할 것이라고만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루 대변인은 구체적인 결과는 발표문이 나올 때까지 기다려달라며 언급을 회피했습니다.

중국은 어제(8일) 오전 공산당 대외연락부를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7일부터 10일까지 시진핑 주석의 초청으로 방문한다고 발표한 뒤 현재까지 김 위원장의 방중 소식을 공개하지 않고 있습니다.

관영 중국 중앙TV나 신화통신 등에서도 김정은 위원장 방중 보도를 찾을 수 없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