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김정은 방중, 우리 측과 사전 교감 있었다"

SBS뉴스

작성 2019.01.09 16: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조명균 "김정은 방중, 우리 측과 사전 교감 있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중국 방문과 관련해 "(사전에) 우리 측과 일정한 교감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남북경제협력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김 위원장의 전격 방중을 사전에 알았냐"는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조 장관은 '정부는 김 위원장의 방중을 인지했느냐, 아니면 북한으로부터 통보받았느냐'는 자유한국당 황영철 의원의 질의에는 "적절한 경로로 사전 교감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조 장관은 또 북미정상회담 시기에 대해선 "아직 구체적으로 언제쯤이라고 말씀드릴 단계는 아닌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북한과 미국은 여러 통로로 북미정상회담과 실무회담 문제에 대해 직간접적으로 소통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작년에는 북한 신년사 이후인 1월 9일 남북고위급 회담을 열어 전반적인 논의를 했는데 같은 필요성을 남북이 느끼고 있다고 판단한다"며 "김 위원장 방중도 있어서 이런 결과까지 검토해 북측과 협의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