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팬의 편지에 결심…"피해자가 당당하게 말할 수 있길"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

작성 2019.01.09 01: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심석희 선수는 조재범 전 코치가 감시와 협박을 해서 주변에 도움을 요청할 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팬으로부터 편지를 받고 용기를 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어서 정경윤 기자입니다.

<기자>

심석희 선수는 조재범 전 코치가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상습적으로 성폭력을 저질러 왔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했습니다.

초등학생 시절부터 코치를 맡아 자기에게 절대적으로 복종하도록 만들었다는 겁니다.

무차별적인 폭행에 성폭행까지 당했지만, 조 전 코치가 주변에 알리지 못하도록 감시하고 협박하는 등 자신을 옥죄어 왔다고도 말했습니다.

또 앞으로 선수 생활을 못 할 수도 있다는 불안감에, 가족에게조차 얘기를 꺼내지 못했습니다.

심 선수의 마음을 바꾼 건 팬으로부터 온 편지였습니다.

[조은/심석희 변호인 : (한 팬이) 심 선수가 심하게 폭행을 당했음에도 올림픽이든 그 이후에든 선수 생활 열심히 하는 걸 보여주는 게 자기한테는 너무 큰 힘이 됐다면서 고백을 하는 편지를 주셨는데, 자기로 인해서 누가 힘을 낸다는 걸 보고 밝히기로 결심했다고 저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조재범 전 코치에 대한 처벌에 그치지 않고 피해자가 당당하게 말할 수 있는 분위기가 스포츠계에도 만들어지길 바란다는 게 심 선수의 입장입니다.

[조은/심석희 변호인 : 작년에 미투 운동이 일어나면서 피해자들이 더 이상 꼬리표를 걱정하지 않고 얘기할 수 있었던 것들… 좀 늦었지만, 선수 본인에게는 자기가 이렇게 용기를 내서 얘기함으로써 어딘가에 있을 다른 피해자들도 더 용기 내서 앞으로 나올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