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관방, 韓 압류신청에 "관계부처 협력하며 구체적 조치 검토"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9.01.07 13:48 수정 2019.01.07 13: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관방, 韓 압류신청에 "관계부처 협력하며 구체적 조치 검토"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의 자산 압류를 신청한 사안과 관련, "관계성청(부처)간 협력하며 국제법에 근거해 의연한 대응을 취하기 위한 구체적 조치의 검토를 심화해 나갈 생각"이라고 7일 밝혔습니다.

스가 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전날 아베 신조 총리가 이번 사안에 대응 조치 검토를 지시했다고 밝힌 데 대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스가 장관은 그러나 구체적 조치의 성격에 대해선 "정부의 검토사항과 관련된 것이므로 상세한 내용은 (언급을) 피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한일간 여러 현안을 둘러싸고 한일관계에 부정적인 한국 측 움직임이 이어지는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한일관계는 매우 어려운 상황이지만 이러한 문제에 대해 일관된 입장에 따라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을 요구해 가고 싶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