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박원순 "서울 미세먼지 50∼60%는 중국 영향"…中 주장 반박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9.01.07 09: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원순 "서울 미세먼지 50∼60%는 중국 영향"…中 주장 반박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의 미세먼지가 주로 서울에서 배출된 것'이라는 중국 측 주장을 공개 반박했습니다.

박 시장은 7일 오전 MBC 라디오 전화 인터뷰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환경 전문가나(가) 과학적 측면에서 분석해야 하는 일"이라며 "서울연구원, 환경부 산하 연구원들이 '50∼60% 이상이 중국 영향'이라고 분석해 발표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시장은 "이런 것을 갖고 왈가왈부 논쟁할 것이 아니라 양국, 여러 도시가 협력해 미세먼지를 줄이고 함께 대책을 강구하는 게 중요하다"며 "서울은 이미 북경과 여러 공동연구를 하고 있고, 동북아 협력체를 만들어 미세먼지를 어떻게 줄일지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류여우빈 중국 생태환경부 대변인은 지난달 28일 브리핑에서 "서울의 오염물질은 주로 자체적으로 배출된 것"이라면서 "보도에 따르면 한국 전문가 연구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고 주장해 논란을 낳은 바 있습니다.

박 시장은 문재인 정부가 대통령 집무실을 광화문으로 이전하겠다는 공약을 보류한 것과 관련해 "(서울시가 추진하는 광화문 재구조화)는 오히려 불확실성이 제거됐기 때문에 가속화되지 않을까 보고 있다"며 "2년 정도 후면 완공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중앙분리대와 다름없는 현재의 광화문 광장을 세종문화회관 쪽으로 몰아 광장이 3배 이상 커지는 것"이라며 "아마 역사적 관점이나 시민 편의 관점에서 굉장히 좋아지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서울시는 오늘 21일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사업의 최종 설계안을 발표합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