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대통령집무실 광화문 이전 보류…현정부서 사실상 무산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9.01.04 15:42 수정 2019.01.04 17: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대통령집무실 광화문 이전 보류…현정부서 사실상 무산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대통령집무실 광화문 이전'을 보류하기로 해 집무실 이전은 사실상 무산됐습니다.

서울시가 추진하는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이후 장기과제로 삼겠다는 것으로, 사실상 현 정부에서 공약 이행이 무산된 셈입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4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유홍준 대통령 광화문시대 자문위원 등 전문가들은 오늘 오후 역사성, 보안, 비용 등을 종합 검토한 결과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소개했습니다.

함께 브리핑에 나선 유 자문위원은 "집무실을 현 단계에서 광화문 청사로 이전하면 청와대 영빈관·본관·헬기장 등 집무실 이외 주요기능 대체부지를 광화문 인근에서 찾을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이같이 발표했습니다.

유 자문위원은 "문 대통령도 임무를 수행하다 보니 경호와 의전이라는 것이 복잡하고 어렵다는 사실을 인지했고, 자문위원 등 전문가들도 동선을 만드는 데 문제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소개했습니다.

그는 "이 모든 것을 고려했을 때 광화문 인근에 집무실·관저 전체를 재구성하지 않으면 불가능하다는 결론이 나왔다. 이상적인 방안도 찾아봤으나, 현실적으로 가능한 안은 아니었다"고 말했습니다.

유 자문위원은 "일본강점기 총독관저가 들어온 뒤 광화문에서 북악산, 북한산으로 이어지는 서울의 정축이 국민에게 개방된 적이 없다. 청와대 개방은 이런 점에서 역사성 면에서는 긍정적으로 검토됐다"면서도 "보안과 비용 문제는 걸림돌이 됐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청와대 개방과 집무실 광화문 이전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이 마무리된 이후 장기적인 사업으로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유 자문위원은 "서울시와 문화재청이 추진 중인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이 광장 재구조화 사업은 오는 21일 심사결과가 발표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시가 추진하는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은 2021년 5월을 목표로 하고 있어, 사업이 완료되면 문 대통령의 임기가 1년밖에 남지 않아 집무실 이전을 재추진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