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서울 가계부채 7년 새 90조↑…10명 중 6명 "원금·이자 부담"

홍순준 기자 kohsj@sbs.co.kr

작성 2019.01.04 08: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서울지역 가계부채가 7년간 90조원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또 서울 시민 10명 중 6명은 가계부채에 따른 원금상환과 이자 납부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서울연구원의 '서울시 가계부채 진단과 정책방향'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행 통계를 분석한 결과 서울지역 가계부채는 예금취급기관 대출 기준으로 2010년 195조원에서 2017년 285조원으로 90조원 증가했습니다.

이 중 주택대출은 125조원에서 177조원으로 늘었습니다.

증가분의 절반 이상인 52조원을 주택대출이 차지한 것입니다.

가계부채는 크게 예금취급기관 및 기타 금융회사 대출, 판매 신용으로 구분되지만 한국은행이 지역별 판매신용과 기타 금융사 자료를 제공하지 않아 예금취급기관 대출만 분석했다고 서울연구원은 설명했습니다.

서울 가구의 2017년 평균 자산은 5억3천576만원, 부채는 9천764만원으로 나타났습니다.

전국 평균 자산은 3억8천164만원, 부채 7천22만원으로, 이를 크게 웃도는 수치입니다.

서울 가계대출이 지역 내 총생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6년 기준 74.1%로 전국 평균 55.3%보다 18.8%포인트 높았습니다.

보고서는 "서울은 가계부채가 지역 내 총생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상대적으로 커 금리가 인상되면 타 지역보다 영향이 더 클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연구원 분석 결과 서울 가계부채가 1% 증가하면 소득은 0.26% 감소하고, 대출금리가 1% 늘면 가계부채는 0.01%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가계부채 증가와 함께 서울 시민의 부담도 커진 것으로 파악됩니다.

서울연구원이 작년 4∼5월 19세 이상 서울 시민 1천명을 대상으로 표본 조사한 결과 부채 보유 가구의 63.0%는 원금상환과 이자 납부가 부담된다고 답했습니다.

부담이 없다는 응답은 11.3%, 보통은 26.0%였습니다.

월 소득이 적을수록 부담된다는 응답이 많았습니다.

부채 비중을 살펴보면 담보대출이 41.0%로 가장 많고, 신용대출이 23.6%로 뒤를 이었습니다.

보고서는 "서울시는 상대적으로 부채보다 자산 규모가 커 부채 대응력은 타 지역보다 괜찮지만, 한계가구로 인한 문제는 지속해서 제기될 것"이라며 서울시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이어 "서울시가 2012년 가계부채 위기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한 이후 6년 동안 종합대책이 없었다"며 "서울시는 부동산 등 거시적인 부문보다 한계가구와 영세자영업자 등의 가계부채 문제를 해결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구체적 방안으로는 ▲ 가계부채 전담부서 설립 ▲ 자치구당 1곳 이상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 설치 ▲ 찾아가는 가계부채상담센터 운영 등을 제안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