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행정관, 군 장성 인사 자료 외부서 분실…靑 "기밀 아냐"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9.01.04 00: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靑 행정관, 군 장성 인사 자료 외부서 분실…靑 "기밀 아냐"
청와대 행정관이 군 장성 인사와 관련한 자료를 외부로 반출했다가 분실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지난 2017년 9월 당시 인사수석실 소속이던 정 모 당시 행정관이 군 장성 인사 관련 정보가 담긴 자료를 청와대 밖으로 가지고 나갔다가 잃어버린 겁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당시 정 행정관을 공직기강비서관실에서 조사했고, 이후 사표를 제출해 의원면직 처리했다" 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정 행정관이 잃어버린 자료는 군사 기밀이 아닌 개인적으로 만든 자료라고 청와대는 해명했습니다.

분실한 문건이 군 인사 일정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도 설명했습니다.

한편, 정 행정관이 반출한 자료로 외부에서 함께 회의를 한 국가안보실 심 모 대령은 이후 특별한 징계 없이 청와대 내 국방개혁TF로 전보조치돼 봐주기 의혹이 제기됐는데, 청와대는 "심 대령은 징계 대상이 아니었고, 업무 배치를 위한 정상적인 인사조치를 취했을 뿐"이라고 반박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