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압박 있었다" 오늘 신재민 기자회견…靑 개입 정황 설명

"압박 있었다" 오늘 신재민 기자회견…靑 개입 정황 설명

한주한 기자 jhaan@sbs.co.kr

작성 2019.01.02 17: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적자 국채 발행을 청와대가 압박했다는 의혹에 대해서 연일 폭로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오늘(2일)은 기자회견을 자청해서 기재부의 주장을 다시 반박했습니다. 기재부는 신 전 사무관을 공무상 비밀누설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한주한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의 기업 인사개입과 적자 국채 발행 압박 의혹을 제기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은 오늘 기자회견을 자청했습니다.

기획재정부가 신 전 사무관의 의혹 제기가 사실이 아니라는 주장을 내놓자 이를 반박하기 위해서입니다.

신 전 사무관은 예정됐던 국채 상환이 취소되고 추가로 적자 국채발행이 추진된 과정에서 청와대의 개입 정황을 설명했습니다.

[신재민/전 기획재정부 사무관 : 제가 들었던 것은 부총리님한테 들었던 것이죠. 제가 어느 사람에게서 전해 들은 게 아니라 제 눈앞에서 부총리님께서 말씀하셨고요. 청와대 같은 경우도 누가 들었다가 아니라 제 옆에서 청와대와 통화를 하고 계셨습니다.]

신 전 사무관은 박근혜 정부 마지막 해인 지난해 국가채무비율을 높게 유지해, 현 정부에 유리한 상황을 만들려는 의도가 있었다고 주장해왔습니다.

기재부는 이에 대해 청와대의 의견 제시는 있었지만, 강압은 없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기재부는 공무원이 직무상 취득한 비밀을 누설해서는 안 된다며 신 전 사무관을 오늘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신 전 사무관은 검찰 조사에 성실히 응해 시시비비를 가리겠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