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118일 만에 법정 나온 MB, 주민번호 질문에 "뒷번호 모르겠다"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01.02 15:00 수정 2019.01.04 09: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118일 만에 법정 나온 MB, 주민번호 질문에 "뒷번호 모르겠다"
지난해 1심 선고 당시 생중계에 반발하며 법정 출석을 거부한 뒤 4개월여 만에 항소심 재판에 모습을 드러낸 이명박 전 대통령은 다소 수척해 보였지만 대체로 여유로운 모습이었습니다.

서울고법 형사1부(김인겸 부장판사)는 2일 이 전 대통령의 항소심 사건 첫 재판을 열었습니다.

정식 재판인 만큼 피고인인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직접 법정에 나왔습니다.

그가 법정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지난해 9월 6일 열린 1심 결심공판 이후 118일 만입니다.

재판장이 "피고인 이명박 씨"라고 출석을 확인했고, 마른기침을 하며 피고인 대기석에서 나온 이 전 대통령은 곧장 피고인석에 앉았습니다.

주변엔 강훈(64·사법연수원 14기) 변호사 등 변호인 9명이 자리했습니다.

그가 법정에 들어서자 측근인 정동기 전 민정수석, 이재오 전 의원 등이 자리에서 일어나 이 전 대통령을 맞았습니다.

이날 재판에는 이 전 대통령 측근 10여명이 나왔습니다.

뿔테 안경을 쓴 이 전 대통령은 검은 정장에 넥타이를 매지 않은 차림이었습니다.

왼쪽 옷깃엔 수용자 신분임을 알리는 하얀색 구치소 표식 배지가 달려 있었습니다.

재판장이 주민등록번호를 묻자 자리에서 일어선 이 전 대통령은 "411219"라며 자신의 생년월일을 읊다가 "뒤에 번호를 모르겠습니다"라며 멋쩍게 웃기도 했습니다.

재판장이 양측에서 재판부에 제출한 서류를 확인하는 동안 그는 방청석을 꼼꼼히 둘러보며 법정을 찾은 이들과 일일이 눈을 맞추며 인사했습니다.

검찰 측이 먼저 프레젠테이션으로 1심에서 무죄가 선고된 부분의 문제점을 지적했고, 이 전 대통령은 대체로 무표정으로 자신의 앞에 마련된 컴퓨터 모니터만을 바라봤습니다.

이따금 눈을 감은 채 생각에 잠기기도 했고, 왼편에 앉은 황적화(62·연수원 17기) 변호사와 웃으며 가벼운 대화를 하기도 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이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만큼 재판이 열린 30여석의 법정은 이 전 대통령의 측근과 취재진으로 가득 찼습니다.

20여명은 서거나 바닥에 앉은 채로 재판을 지켜봤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