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주 의회, '3월 1일 유관순의 날' 제정 결의 예정

SBS 뉴스

작성 2019.01.02 17:44 수정 2019.02.19 15: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 클릭> 두 번째 검색어는 '뉴욕주 유관순의 날'입니다.

올해는 3·1 운동 10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미국 뉴욕주에서 유관순 열사를 기리는 추모의 날이 제정될 전망입니다.

뉴욕한인회에 따르면 뉴욕주 의회는 오는 14일 주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3월 1일을 '유관순의 날'로 제정하는 결의안을 상정할 예정인데요, 결의안이 채택된다면 미국 주 정부 최초의 유관순 열사 기념일이 됩니다.

이는 뉴욕주 한인 사회의 오랜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뉴욕한인회 측은 "유관순의 날이 제정이 된다면 3·1운동의 역사적 의미와 열사의 삶을 널리 알릴 수 있을 것"이라며 역사적인 합동회의 당일에 직접 주 청사를 방문한다는 계획입니다.

한편 유 열사의 삶은 지난해 3월 뉴욕타임스 보도를 통해 미국 사회에서 재조명되기도 했는데요, '간과된 여성들' 시리즈 일환으로 유관순 열사를 추모하는 장문의 기사를 게재한 바 있습니다.

누리꾼들은 "우리에게 오늘을 선물해준 유관순 열사 떠올릴 때마다 가슴이 먹먹합니다." "국내도 아니고 미국에서 기념일이라니 고마운 일이네요."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