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하균·이광수가 형제로…'나의 특별한 형제' 새해 인사

SBS 뉴스

작성 2019.01.02 10: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신하균·이광수가 형제로…나의 특별한 형제 새해 인사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감독 육상효)가 기존 '나의 특급 형제'에서 '나의 특별한 형제'로 제목을 변경하고, 형제의 상반된 매력을 담은 1차 티저 포스터를 공개하며 기분 좋은 새해 인사를 건넸다.

'나의 특별한 형제'는 머리 좀 쓰는 형 '세하'(신하균 분)와 몸 좀 쓰는 동생 '동구'(이광수),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았지만 20년 동안 한 몸처럼 살아온 두 남자의 우정을 그린 휴먼 코미디 영화.
이미지
2일 공개된 1차 티저 포스터 속에는 특별한 형제의 상반되는 매력이 그대로 담겨있다. 세상에 궁금하고 흥미로운 것 하나 없다는 듯 뚱한 표정을 짓고 있는, 머리 좀 쓰는 형 '세하'(신하균)와는 달리, 몸 좀 쓰는 동생 '동구'(이광수)는 모든 게 흥미로운 아이처럼 물건들을 이리저리 뜯어보고, 공놀이에, 양말로 창문 닦기 등 분주하다. 겉으로 봐선 닮은 점이라곤 하나 없어 보이는 형제이지만, 이들은 함께할 때 더없이 완벽한 '한 몸'이 되고, 그래서 함께할 때 가장 행복하다.

특히, 세상에서 가장 특별한 형제로 처음 만난 신하균과 이광수는 촬영 현장에서도 형제 이상의 케미를 발휘하며 그야말로 '한 몸'처럼 연기해 주변에 흐뭇한 웃음을 전파시켰다는 후문이다.

'나의 특별한 형제'는 올 봄 개봉한다.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