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풀영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2019년 신년사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1.02 10:18 수정 2019.01.02 10: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일 신년사를 통해 "우리의 주동적이면서도 적극적인 노력에 의해 조선반도(한반도)에서 평화 기류"가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1일 오전 9시부터 조선중앙TV를 통해 녹화 중계로 발표한 신년사에서 "우리나라 자주 노선과 전략적 결단에 크나 큰 변화가 일어나고 새로운 단계에 일어선 역사적인 한해였다"며 이같이 평가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평화번영 역사 쓰기 위해 마음을 같이한 남쪽 겨레에 인사를 보낸다"고도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2013년부터 매년 육성으로 신년사를 발표해왔습니다.

특히 올해는 중앙TV가 이례적으로 김 위원장이 양복 차림으로 신년사 발표를 위해 노동당 중앙청사에 입장하는 장면부터 공개했고, 김 위원장은 쇼파에 앉아 신년사를 읽어내려갔습니다.

2013년부터 2015년까지는 오전 9시께 조선중앙TV 등을 통해 김정은 신년사 프로그램이 녹화 방송됐습니다.

2016년과 2017년에는 낮 12시 30분(평양시 기준 낮 12시)에 신년사가 방송됐고, 지난해에는 오전 9시 30분(평양시 기준 오전 9시)에 발표됐습니다.

김 위원장의 신년사는 새해 분야별 과업을 제시하면서 통상 대내정책, 대남메시지, 대외정책 등의 순으로 구성되는데, 신년사에서 제시된 과업은 북한에선 반드시 집행해야 하는 절대적인 지침으로 여겨집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신년사 풀영상을 SBS뉴스에서 준비했습니다.

(영상편집=이홍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