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불타오르는 새해 첫 일출…해맞이객 북적

SBS뉴스

작성 2019.01.01 11: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2019년 기해년 첫해가 떠올랐다. 1일 이미지 크게보기

2019년 기해년 첫해가 떠올랐다. 1일 '황금돼지해' 조형물이 설치된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시민이 일출을 바라보고 있다.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가 1일 강릉 정동진 해변에서 진행한 이미지 크게보기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가 1일 강릉 정동진 해변에서 진행한 '황금돼지 새해 해맞이 행사'에 참가한 일출객들이 대형 황금돼지 실물 모형과 함께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고 있다. (사진=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 제공)

1일 오전 울산시 울주군 간절곶에서 2019년 첫 해가 구름 위로 힘차게 떠오르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1일 오전 울산시 울주군 간절곶에서 2019년 첫 해가 구름 위로 힘차게 떠오르고 있다.

1일 오전 울산시 울주군 간절곶에서 2019년 첫 해가 구름 위로 힘차게 떠오르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1일 오전 울산시 울주군 간절곶에서 2019년 첫 해가 구름 위로 힘차게 떠오르고 있다.

 2019년 기해년 첫해가 떠오른 1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시민이 일출을 바라보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2019년 기해년 첫해가 떠오른 1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시민이 일출을 바라보고 있다.

1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해맞이객들이 2019년 기해년 첫 일출을 바라보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1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해맞이객들이 2019년 기해년 첫 일출을 바라보고 있다.

1일 경북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 호미곶 해맞이광장에 설치된 상생의 손 조형물 위로 2019년 첫 해가 떠오르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1일 경북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 호미곶 해맞이광장에 설치된 상생의 손 조형물 위로 2019년 첫 해가 떠오르고 있다.

1일 경북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 호미곶 해맞이광장에서 경북 주요 기관단체장이 관광객 유치를 위해 이미지 크게보기

1일 경북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 호미곶 해맞이광장에서 경북 주요 기관단체장이 관광객 유치를 위해 '포항으로 오이소'란 팻말을 들고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9년 첫 해가 구름 위로 힘차게 떠오르고 있다.

(SBS 뉴미디어부/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