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연기대상' 임원희·예지원 남녀조연상 수상…예지원 "캐릭터가 세서 늘 죄송"

SBS 뉴스

작성 2018.12.31 23: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SBS 연기대상 임원희·예지원 남녀조연상 수상…예지원 "캐릭터가 세서 늘 죄송"
임원희와 예지원이 조연상을 수상했다.

31일 방송된 'SBS 2018 연기대상'에서는 남자 여자 조연상의 주인공이 공개됐다.

남자 조연상 후보에는 '여우각시별'의 김경남, '리턴'의 오대환, '기름진 멜로'의 임원희, '흉부외과'의 최대훈, '친애하는 판사님께'의 허성태가 올랐다.

이 중 '기름진 멜로'의 임원희가 남자 조연상을 수상했다. 임원희는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 놀라워했다.

또한 "후보 분들이 너무 쟁쟁해서 못 받을 줄 알았는데 너무 놀랐다. 죄송하고 감사하다"며 "오늘 안 오려고 했는데 영광스럽게 상을 받게 되었다"고 말했다.

임원희는 "상을 받는 게 처음이다"며 "앞으로도 열심히 하겠다"고 전했다. 더불어 함께 드라마를 한 동료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여자 조연상 후보는 '미스 마'의 고성희, '시크릿 마더'의 김재화, '착한마녀전' '미스 마'의 문희경, '흉부외과'의 박경혜, '키스 먼저 할까요?'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의 예지원이었다.

그리고 예지원이 여자 조연상을 수상했다. 예지원은 "2018년 마지막 날 정겨운 분들 만날 수 있어 기쁘고, 여러분과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고 감사드립니다"며 소감을 전했다.

또한 "제 캐릭터가 너무 강해서 배우 분들께 항상 죄송한데, 잘 받아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새해에는 조금 더 멋진 메시지 잘 전달할 수 있는 연기자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며 "여러분. 새해에는 더 건강하시고 더 좋은 것만 보시고 축복합시다"고 덧붙였다.

(SBS funE 조연희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