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오늘의 주요뉴스

SBS뉴스

작성 2018.12.31 19:54 수정 2018.12.31 22: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1.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이 청와대 특감반 의혹과 관련해 국회에 출석했습니다. 야당은 '민간인 사찰'로 규정하고 총공세에 나섰고 임 실장과 조 수석은 "민간인을 사찰하거나 블랙리스트를 만든 적이 없다"고 단언하며 강하게 반박했습니다. 오늘(31일) 국회의 상황과 핵심 쟁점을 집중 보도합니다.
▶ ①우윤근 ②블랙리스트 의혹 ③민간 사찰 의혹…국회 난타전

2. 청와대의 기업 인사 개입 의혹을 폭로한 전직 기재부 사무관이 청와대가 적자 국채 발행을 강요했다는 주장을 추가로 내놓았습니다. 주무 부처인 기재부는 사실이 아니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 "靑, 적자국채 강요" 추가 폭로…기재부 "법적 대응 검토"

3. 최저임금 산정 때 주휴 시간을 포함하는 최저임금법 시행령 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습니다. 경영계는 강하게 반발하며 보완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 최저임금에 '주휴수당·주휴시간' 포함…경영계 반발

4. 쌍용자동차 해고 노동자들이 노사 합의에 따라 10년 만에 일터로 복귀했습니다. 복직 노동자들은 지난 10년간 관심을 놓지 않은 사회에 고맙다고 말했습니다. 노동자들의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 쌍용차 해고자, 10년 아픔 딛고 출근…"잊지 않겠다"

5.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내일 신년사를 통해 북미 간 교착 상황을 돌파할 카드를 꺼낼지 주목됩니다. 일각에서 제기된 1월 중순 답방설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우리 측에서 제안한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 北 "지금까지 하겠다고 한 건 다 했다"…美에 긍정 메시지

6. 독감 환자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지난주 발열과 기침 등의 증상으로 병원을 찾은 독감 의심 환자 수는 독감 유행주의보가 발령됐던 한 달 전에 비해 9배나 늘었습니다.
▶ 독감 의심, 1달 만에 9배 급증…아동·청소년에 집중

7. 올해는 평창동계올림픽으로 시작해 남북정상회담이 세 차례나 열리는 등 그 어느 해보다 평화와 화합에 대한 열망이 뜨거웠습니다. 밀양 세종병원 화재와 강릉 펜션 사고, KTX 탈선 사고 등 '불안한 일상'이라는 고질적 문제는 여전히 풀지 못한 과제로 남았습니다. 숨 가빴던 2018년 한 해를 돌아봤습니다.
▶ 저무는 한 해 보내며…헬기로 돌아본 '2018 격동의 현장'
▶ 팀킴 폭로부터 양진호…갑질에 치이고 멍들었던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