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임종석 "개인 일탈 행위일 뿐 민간인사찰 있을 수 없어…"

한상우 기자 cacao@sbs.co.kr

작성 2018.12.31 11: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오늘(31일) 오전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논란이 되고 있는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사찰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임 실장은 "민간인 사찰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라면서 "이번 사건의 본질은 비위로 곤경에 처한 범죄 혐의자가 생존을 위해 국정을 뒤흔들어 보겠다고 벌인 비뚤어진 일탈 행위"라고 주장했습니다.

다만 "비위 혐의자를 애초에 걸러내지 못했는지, 왜 좀 더 일찍 돌려보내지 못했는지, 또 왜 좀 더 엄하게 청와대의 공직기강을 세우지 못했는지에 대한 따가운 질책은 달게 받겠다"고 밝혔습니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 의원들은 임 실장의 발언에 대해 국회 운영위원회는 청와대의 해명 자리가 아니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영상취재=설치환·공진구, 영상편집=이홍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