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감찰본부, 김태우 해임 요청…김태우 측, 강력 반발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18.12.27 12:17 수정 2018.12.27 13: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검찰청 감찰본부가 이른바 민간인 사찰 의혹 폭로자인 전 청와대 특감반원 김태우 씨에 대해 해임을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김 씨 측은 감찰 결과에 수긍할 수 없다며 징계위원회에서 사실관계를 다투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원경 기자입니다.

<기자>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전 특감반원 김태우 수사관에 대해 해임을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수사 의뢰는 하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감찰 결과 김 수사관이 자신의 감찰 대상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 셀프 승진 이동하려 한 의혹이 사실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6급 공무원인 김 수사관이 과기정통부에 5급 사무관직을 만들게끔 유도하고, 이후 지원해 채용을 내정 받기도 했다는 겁니다.

검찰은 또, 김 수사관이 건설업자 최 모 씨에게 특감반에 갈 수 있게 해 달라며 인사 청탁한 사실을 새로 확인했습니다.

최 씨가 연루된 사건을 경찰청 특수수사과에 조회한 건, 최 씨의 청탁을 받고 사건에 개입하려 한 것이라고 검찰은 결론 내렸습니다.

김 수사관이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에 대한 첩보를 언론사에 제보한 것은 청와대 보안규정을 위반한 것이라고 검찰은 밝혔습니다.

검찰은 기업인 등에게 골프 접대를 받은 이 모, 박 모 수사관에 대해서는 견책을 요구했습니다.

김 수사관 측은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건설업자 최 씨와 골프를 친 건 1번뿐이라며, 골프를 친 것도 접대가 아닌 정보활동의 일환이었다는 겁니다.

과기정통부 사무관직 신설 유도나 사건 개입 시도도 사실이 아니라며 징계위원회에서 사실관계를 다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