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초에 드론은 없었다?'…英 개트윅공항 사태 수사 '미궁'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8.12.24 13: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애초에 드론은 없었다?…英 개트윅공항 사태 수사 미궁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14만명의 승객을 대혼란에 빠뜨린 영국 런던 개트윅 공항의 '드론 폐쇄 사태'에 대한 경찰 수사가 점점 미궁 속으로 빠져들고 있습니다.

이번 사태 용의자로 체포된 폴 가이트(47), 일레인 커크(54) 부부가 무혐의로 풀려난 가운데 애초에 드론 같은 건 없었을 수도 있다는 가능성까지 제기됐습니다.

23일(현지시간) 이 사건을 수사하는 서식스 경찰의 제이슨 팅글리 총경은 공항 폐쇄 사태를 부른 드론이 사실은 애초에 존재하지 않았던 것 아니냐는 추측에 대한 질문을 받고 "물론, 가능한 일이다. 우리는 '어떤 것을 보았다'는 사람의 진술을 토대로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전했습니다.

그는 경찰과 공항 직원, 일반 시민 등으로부터 드론을 목격했다는 보고가 총 67건 접수됐으나 그 어떤 것도 실제 확인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경찰은 지난 21일 밤 10시쯤 공항 인근 지역 주택에서 가이트 부부를 체포했으나 이날 이들을 석방했습니다.

경찰은 한 시민의 제보를 토대로 평소 드론 애호가로 알려진 이들 부부의 자택을 수색하는 한편 두 사람의 신병을 확보해 36시간에 걸쳐 신문했으나 혐의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