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일방통행' 비판…美 매티스 국방장관 전격 사임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18.12.21 17: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 매티스 국방장관이 전격 사임했습니다. 시리아 철군을 발표한 트럼프 대통령의 일방적인 결정에 현직 장관이 사임으로 비판한 건데, 상당한 후폭풍이 예상됩니다.

보도에 유성재 기자입니다.

<기자>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트럼프 대통령과 시리아 철군을 둘러싸고 의견 충돌을 빚은 끝에 사임 의사를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 등 주요 외신들이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현지 시간 20일 오후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시리아 주둔 미군의 철수 방침을 재검토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트럼프 대통령에게 서신을 보내 사임 의사를 밝혔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서신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과 견해가 일치하는 국방장관을 가질 권리가 있기 때문에 내가 사임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강력한 동맹을 유지하고, 동맹국을 존중하지 않으면 스스로의 이익을 지킬 수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불통을 에둘러 꼬집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면담 뒤 트위터를 통해 매티스 장관이 내년 2월 말 퇴임한다며, 새 국방장관을 곧 지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핵 문제의 외교적 해결에 무게를 둬 온 매티스 장관의 갑작스러운 사퇴로 북미 간 협상 지형에도 변화가 불가피해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