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워킹그룹 회의…"남북 철도 착공식 예정대로 진행"

임상범 기자 doongle@sbs.co.kr

작성 2018.12.21 17: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닷새 뒤 열리는 남북 철도·도로 연결 착공식은 유엔 대북 제재 위반 걱정 없이 예정대로 치를 수 있게 됐습니다. 이 행사를 위해서 북으로 반출한 물품은 대북 제재에 걸리지 않는다고 한·미 양국이 결론을 내렸습니다.

임상범 기자입니다.

<기자>

한·미는 오늘(21일) 오전 워킹그룹 회의를 갖고 오는 26일 열기로 한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이 대북 제재에 저촉되지 않는다는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양측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남북 간 철도 협력사업과 관련해 착공식이 예정대로 진행될 수 있게 됐다고 발표했습니다.

우리 측 이 본부장은 남북 간 유해발굴 사업도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게 됐다면서 북한 동포 타미플루 제공도 해결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양측은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을 진전시킬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습니다.

내년 초까지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평화체제를 구축하는 데 중요한 시기인 만큼 북·미 간에 실무협상이 조속히 개최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우리 정부가 추진해 온 800만 달러 규모의 대북 인도적 지원 문제는 계속 더 논의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비건 대표는 한·미 워킹그룹 회의에 앞서 오늘(21일) 오전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면담했고 오후에는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과 만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