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주 "샘 해밍턴에게 베이비시터 하고 싶다고 연락했다"

SBS 뉴스

작성 2018.12.21 08: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오영주 "샘 해밍턴에게 베이비시터 하고 싶다고 연락했다"
유튜버 오영주가 호주 출신 방송인 샘 해밍턴에게 SNS로 연락을 한 적이 있다고 말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최근 tvN '인생술집'에 출연한 오영주는 육아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아들 윌리엄과 벤틀리와 함께 출연 중인 샘 해밍턴의 팬이라고 밝혔다.

오영주는 "윌리엄과 벤틀리를 좋아해서 '베이비시터 필요하시면 연락 달라'고 진심으로 SNS로 메시지를 보냈다."면서 "'영어도 할 수 있고, 저 정말 이상한 사람 아니다'라고 하면서 보냈다. 근데 답장은 안 왔다."고 털어놨다.

이에 MC들은 "샘 해밍턴은 장난인줄 알았을 것"이라며 오영주를 위로했다.

이날 오영주는 '하트시그널'에 출연할 당시 배우 송승헌으로부터 연락을 받은 적이 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과거 송승헌과 송승헌의 친구에게 6개월 정도 영어 과외해줬다. '하트시그널' 나갔을 때도 잘 보고 있다고 연락 오면서 결과를 물어봤다. 그래서 죄송하다며 안 알려드렸더니 섭섭해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오영주는 채널A 러브 리얼리티 프로그램인 '하트시그널'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고 이후 본격적으로 연예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자신의 이름을 내 건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등 유튜버로도 활약하고 있다.

(SBS funE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