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능 끝나고 떠난 우정여행…하루아침에 비극으로 '애통'

수능 끝나고 떠난 우정여행…하루아침에 비극으로 '애통'

신정은 기자

작성 2018.12.19 07: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동안 공부하느라 고생했다며 여행 보내줬을 부모님들에게는 정말 마른하늘에 날벼락 같은 일이죠. 친구들 역시 큰 충격에 빠졌고 학생들이 다니는 서울 대성고는 오늘(19일)부터 사흘간 휴업을 결정했습니다.

신정은 기자가 학생들의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기자>

사고가 난 어제는 2019학년도 대학 수학능력시험 후 34일째 되는 날이었습니다.

고등학교 3년 동안 반은 달라졌어도 우정을 잃지 않으며 희로애락을 나눈 친구들이었습니다.

[도안구/부상자 도학윤 아버지 : '2학년 때 친구들하고 3학년 때 친구들하고 친했던 친구들끼리 시험 다 끝났으니까 같이 놀러가자' 대학교 시험 봤는데도, 잘 봤든 못 봤든 상관 안 하고….]

학교 주변 상인들은 착하고 밝은 학생들이었다고 말합니다.

[대성고 인근 상인 : 싹싹했다고. 말썽부리고 그랬으면. 그런데 그렇지않은 학생들이니까 더 눈에 밟히지. 또 워낙 착하고 성실하게 잘하는 애들이라.]

수능이 끝나고 겨울 방학 전까지 학교에서는 별 달리 할 일이 없는 시간, 함께 체험학습을 신청해 졸업 여행을 가기로 한 겁니다.

학생들은 그제 오후 4시쯤 미리 예약해둔 펜션에 입실했습니다.

대학 입학 스트레스에 그동안 미뤄뒀던 이야기보따리를 풀어내며 새벽까지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진복/강릉경찰서장 : (사고 당일 새벽) 3시에도 펜션 주인 말에 의하면 놀고 있었다고 합니다. 아래층에서 학생들이 소리 내고 움직이는 소리가 들렸답니다.]

갑작스러운 비보를 접한 가족들과 대성고등학교 친구들, 충격과 슬픔에 말을 잃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