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학재 의원, 18일 한국당 복당 선언…'보수 통합' 시동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12.16 20:22 수정 2018.12.16 21: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바른미래당에서 꽤 무게감 있는 3선 이학재 의원이 모레(18일) 탈당을 해서 자유한국당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미 자유한국당과 이야기가 다 된 분위기인데 다른 의원들 대여섯 명도 따라갈 거란 말이 돕니다.

정윤식 기자입니다. 

<기자>

바른미래당 이학재 의원이 모레 국회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 입당을 선언합니다.

인천 서구갑 지역구 3선인 이 의원은 국회 정보위원장을 맡고 있는 중진 의원입니다.

이 의원은 "보수 야권이 분열돼 정부를 제대로 견제하지 못한다는 따가운 질책을 듣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에서 보수의 통합과 개혁에 매진하겠다"는 뜻을 회견에서 밝힐 예정입니다.

한국당은 어제 당협위원장 물갈이 발표를 하면서 이 의원 지역구의 전임 당협위원장은 앞으로 있을 위원장 공모에 참여할 수 없도록 막았습니다.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바른미래당의 다른 현역 의원 대여섯 명도 조만간 탈당 움직임에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당협위원장 교체 발표 직후, 바른미래당 내 보수 성향 의원들의 이탈 움직임이 가시화하는 걸로 보입니다.

홍문종, 권성동, 곽상도 의원 등이 교체 대상에 포함된 것에 반발하고 있지만, 한국당 지도부는 인적 개편 작업을 마무리하면서 바른미래당 의원들을 상대로 한 보수 통합 움직임을 가속화할 방침입니다.

하지만 이번 당협위원장 교체 기준 가운데 '분당 사태' 책임도 있어서 한국당을 탈당했다 돌아가는 의원들에 대한 당내 논란도 제기될 걸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공진구, 영상편집 : 최혜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