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이집트서 4,400년 전 고대 무덤 발견…"올해 발견된 가장 아름다운 무덤"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8.12.16 14:35 수정 2018.12.16 15: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집트 고대유물부가 현지시간 15일 이집트 수도 카이로 근처의 사카라 유적지에서 약 4천400년 전 만들어진 무덤을 새로 발견했다고 발표했습니다.

고대유물부는 이 무덤이 기원전 약 2천500년∼2천350년 시기 이집트 고대 제5왕조 시대의 왕실 사제였던 '와흐티에'의 묘로 추정한다고 밝혔습니다.

칼레드 엘아나니 이집트 고대유물부 장관은 "이 무덤은 4천400년 가까이 됐지만, 색상이 거의 그대로 남아있다"며 "올해 발견된 가장 아름다운 무덤"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집트 고고학팀이 발굴한 이 무덤은 길이가 10m이고 폭과 높이는 각각 3m입니다.

벽면에서는 그릇 제작, 종교 의식, 사냥, 음악 공연 등 다양한 장면의 그림들을 볼 수 있습니다.

무덤 안에서는 와흐티에와 그의 가족들을 묘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조각상 약 50개도 발견됐습니다.

이집트 정부는 최근 사카라에서 새로운 유물을 잇달아 공개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고양이와 풍뎅이 미라, 동물 목상 등이 담긴 고대 제5왕조 시대의 무덤 7개를 발굴했다고 밝혔고, 앞서 지난 9월에는 약 4천300년전 지어진 고위관리 '메후'와 가족의 무덤을 일반에 처음으로 공개했습니다.

고대 제6왕조 시대에 지어진 메후의 무덤은 1940년 이집트 학자들이 처음 발견됐고 최근 복원 작업을 거쳐 80년 만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고대 공동묘지 터였던 사카리는 이집트 최초의 피라미드인 계단 모양의 '조세르 피라미드'와 상형문자가 새겨진 우나스피라미드 등으로 유명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