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현 측 "컨디션 난조로 순간 과호흡, 화약 때문 NO" [정정 입장 전문]

SBS뉴스

작성 2018.12.16 16: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설현 측 "컨디션 난조로 순간 과호흡, 화약 때문 NO" [정정 입장 전문]
걸그룹 AOA 설현이 행사 무대 중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쓰러진 가운데, 소속사가 설현의 몸상태에 대해 추가 입장을 밝혔다.

설현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16일 “어제(15일) 있었던 AOA 행사 관련, 설현의 몸 상태에 대한 자세한 병원 진단결과 말씀드린다”며 “설현은 가벼운 감기증상으로 목이 붓고 컨디션이 안 좋은 상태에서 많은 인원이 몰린 실내 무대의 더운 공기로 인해 순간 과호흡이 왔다. 곧바로 추가 검사를 받았고, 현재는 컨디션을 많이 회복한 상태”라고 전했다.

이어 “주최 측 확인 결과 행사에 사용된 특수효과 자체는 화약이 아닌 인체에 무해한 불꽃이었다고 한다”라고 정정하며 “행사 당일에는 경황이 없어 정확히 안내해드리지 못한 점 사과드린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AOA는 15일 오후 서울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포트나이트 코리아 오픈 2018' 행사에 초대가수로 참석했다. 이날 설현은 '사뿐사뿐' 무대 중간, 헛구역질을 참는 듯 한 모습을 보였고, 노래가 끝난 후에는 급기야 비틀거리다 주저앉았다.
이미지
설현이 계속 헛구역질을 하면서 일어서지 못하자 다른 멤버들이 놀라 부축했고, 설현은 스태프들의 도움을 받아 무대 아래로 내려갔다. 무대에 남은 AOA 멤버들은 “설현이 감기몸살로 몸상태가 좋지 않다. 걱정 많이 안하셔도 될 거 같다”라고 애써 상황을 정리한 후, ‘심쿵해’ 공연을 이어갔다.

설현의 실신 소식은 행사를 관람한 관객과 그들이 찍은 현장 영상으로 인해 알려졌다. 이에 대해 AOA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당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설현이 무대 중 터트린 화약에 어지러움을 느껴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했다”면서 “설현은 병원 진료 후 집으로 복귀해 휴식을 취하고 있다”라고 전한 바 있다.

다음은 FNC엔터테인먼트 추가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FNC엔터테인먼트입니다.
어제(15일) 있었던 AOA 행사 관련, 설현의 몸 상태에 대한 자세한 병원 진단결과 말씀 드립니다.
설현은 가벼운 감기증상으로 목이 붓고 컨디션이 안 좋은 상태에서
많은 인원이 몰린 실내 무대의 더운 공기로 인해 순간 과호흡이 왔습니다.
곧바로 추가 검사를 받았고, 현재는 컨디션을 많이 회복한 상태입니다.
주최측 확인 결과 행사에 사용된 특수효과 자체는 화약이 아닌 인체에 무해한 불꽃이었다고 합니다.
행사 당일에는 경황이 없어 정확히 안내해드리지 못한 점 사과 드립니다.

[사진=SBS funE DB, 스튜디오 스피넬 유튜브 영상 캡처]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