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정글의 법칙' 낚시 퀸 이유비, 팔 만한 동갈치 잡고 "나에게 와줘서 고마워" 기쁨의 키스

SBS뉴스

작성 2018.12.14 23: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미지이유비가 낚시 퀸에 등극했다.

14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라스트 인도양'에서는 낚시 퀸으로 등극한 이유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유비는 정겨운, 이용대와 함께 바다낚시를 떠났다. 특히 이유비는 의욕 넘치는 모습으로 낚시에 도전했다.

그리고 곧 이유비의 낚싯대에 입질이 왔다. 이유비는 정신없이 휠을 돌렸다. 하지만 미끼만 먹고 도망쳐버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유비는 포기하지 않았다. 그리고 다시 그의 낚싯대에 입질이 왔다.

이유비는 정신없이 휠을 돌려 줄을 당겼다. 그리고 곧 낚싯대에 걸린 생선의 정체가 드러났다.

꽁치인 줄 알았던 생선은 이유비 팔만한 길이의 동갈치였다. 이에 이유비는 돌고래 샤우팅을 하며 크게 기뻐했다.

이유비는 갈치에 입을 맞추며 "고맙다, 나에게 와줘서"라며 만족스러운 미소를 뗬다.

이후 이용대와 정겨운은 입질이 없는 낚싯대를 보여 크게 실망했다. 하지만 이용대도 곧 큰 생선을 잡았다. 이에 이용대는 "손맛, 손맛 하는데, 손맛이 뭔지 알 것 같다"라며 흡족해했다.

하지만 정겨운은 끝내 생선을 한 마리도 잡지 못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동생들은 정겨운이 잡을 뻔한 생선에 대해 "엄청나게 큰 놈이었다. 상어 아니냐"라며 위로를 건네 눈길을 끌었다.

(SBS funE 김효정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