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태풍·폭염에 시달린 일본 올해의 한자는 '災(재)'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8.12.12 15: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지진·태풍·폭염에 시달린 일본 올해의 한자는 災(재)
올해 일본 사회를 상징하는 한자로 재난을 뜻하는 '災(재)'가 선정됐다고 NHK와 교도통신이 12일 보도했습니다.

일본 한자능력검정협회(이하 협회)는 교토의 사찰 기요미즈테라에서 이 사찰 관주(주지) 스님의 휘호를 통해 '災'를 올해의 한자로 발표했습니다.

협회는 올해 일본 전국에서 지진과 호우, 태풍, 폭염 등의 자연재해가 잇따랐다는 점에서 이 한자가 올해의 한자로 뽑혔다고 설명했습니다.

올해 일본에서는 6월 18일 오사카에서 규모 6.1의 강진이, 9월 6일 홋카이도 규모 6.7의 강진이 각각 발생했습니다.

7월초 기록적인 폭우가 일본 서남부 지역을 초토화시켰으며, 9월 초강력 태풍인 제비와 짜미가 일본 열도를 할퀴고 갔습니다.

또 여름 내내 '기록적인 폭염'이 쏟아지며 역대 최고 기온 기록을 연달아 경신했습니다.

홋카이도 강진의 영향으로 대규모 정전이 발생하며 지역 대부분이 암흑으로 변했고, 태풍 제비의 영향으로 간사이공항이 물에 잠겨 전면 폐쇄되기도 했습니다.

올해의 한자는 우편과 인터넷 조사를 통한 투표로 선정됐습니다.

협회는 24년째 매년 12월12일 '한자의 날'에 올해의 한자를 발표하고 있습니다.

협회는 북한의 미사일·핵 실험으로 동북아시아에서 위기가 고조됐던 작년에는 북한을 뜻하는 '北(북)'을 올해의 한자로 뽑았었습니다.

2016년에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패럴림픽의 금메달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금발 등을 의미하는 '金(금)'이, 2015년에는 안보법(安保法)과 평안(平安)을 상징하는 '安(안)'이 각각 올해의 한자로 선정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