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삼성 치어리더' 황다건, 성희롱 폭로 "겁나고 막막해"

SBS뉴스

작성 2018.12.11 19:20 수정 2018.12.13 10: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삼성 치어리더 황다건, 성희롱 폭로 "겁나고 막막해"
삼성 라이온즈에서 활약 중인 치어리더 황다건이 성희롱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황다건은 지난 10일 자신의 SNS에 '일간베스트'에 올라온 게시물을 캡처한 사진을 공개하면서 피해를 호소했다.

* SBS 보이스(Voice)로 들어보세요!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제목으로 올라온 게시물은 치어리딩 중인 황다건의 모습이었다.

황다건은 "치어리더라는 직업은 재밌고 좋지만 그만큼의 대가가 이런 건가. 한두 번도 아니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저런 글을 보게 되면 그날 하루는 다 망치는 것 같고 하루 종일 이 생각밖에 안 난다. 이젠 겁도 나고 막막하다. 부모님이 이런 글을 보게 될까 죄송스러울 따름"이라고 괴로워했다. 

황다건은 '여고생 치어리더'로 화제를 모았다. 2000년에 태어난 황다건은 올해로 만 18세다. 2018시즌부터 KBO 삼성 라이온즈에서 활약하고 있다.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