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 영국 총리, 브렉시트 합의안 표결 공식 연기

장훈경 기자 rock@sbs.co.kr

작성 2018.12.11 01:43 수정 2018.12.11 03: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메이 영국 총리, 브렉시트 합의안 표결 공식 연기
영국 정부가 현지시간 오는 11일 예정했던 브렉시트 합의안 승인투표를 공식 연기했습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투표를 하루 앞둔 10일 의회에 출석, 예정대로 투표를 실시한다면 상당한 차이로 부결될 수 있어 이를 연기한다고 밝혔습니다.

메이 총리는 많은 하원의원이 유럽연합(EU)과의 합의안 대부분을 지지하지만 북아일랜드-아일랜드 국경에서의 '안전장치'(backstop)와 관련한 우려가 있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메이 총리는 그러나 '안전장치'가 없으면 브렉시트 합의 역시 불가능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안전장치'와 관련한 우려를 해결하면 합의안이 의회를 통과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향후 며칠간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구체적으로 '안전장치' 방안에 변화를 주기 위해 EU 회원국 정상들과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메이 총리는 "주말동안 몇몇 EU 회원국 지도자들과 대화를 나눴고, EU 정상회의에 앞서 다른 회원국 정상들을 만날 것"이라며 "EU 이사회 및 집행위원회 지도부와도 만나 의회가 우려하고 있는 것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EU는 오는 13∼14일 정상회의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브렉시트 전환 기간 중 '안전장치' 가동을 결정해야 할 때가 오면 의회에 발언권을 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메이 총리는 하원의원들 역시 브렉시트 합의를 원하며, 만약 자신의 해결책에 동의하지 않는다면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브렉시트 제2 국민투표를 원한다면 첫 번째 국민투표 결과를 뒤집어야 하는데 이는 나라를 다시 분열시킬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EU 단일시장과 관세동맹에 잔류하기 원한다면 이동의 자유를 보장하고, 재정분담과 함께 EU 규정을 수용해야 하는데 이는 국민투표 결과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지적을 내놨습니다.

일각의 주장대로 '노 딜'(no deal) 브렉시트를 단행하면 경제 충격이 불가피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이 같은 대안은 모두 하원에서 과반의 지지를 확보할 수 없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총리는 비록 자신이 2016년 브렉시트 국민투표에서 잔류에 투표했지만 총리직을 맡은 만큼 브렉시트를 단행하는 것이 국민의 뜻에 부합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국민의 일자리와 안전을 지키는 방향으로 브렉시트를 실시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