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전교 1등으로 취업한 배정남이 수능 볼 수밖에 없었던 이유

SBS 뉴스

작성 2018.12.10 11: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전교 1등으로 취업한 배정남이 수능 볼 수밖에 없었던 이유

모델 겸 배우 배정남이 가난으로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했습니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에서는 배정남이 고향인 부산에 들러 죽마고우 명래 씨를 만나는 장면이 나왔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배정남은 명래 씨와 대화 중 일찍이 취업 전선에 뛰어들었던 고교 시절을 언급했습니다.

배정남은 "고3 때 전교 1등으로 취업 나갔다"면서 명래 씨에게는 "전교 2등으로 나갔지 않았냐"고 말했습니다.

배정남은 명래 씨에게 "그때 공장에서 시급 얼마 받았는지 기억난다. 2,050원이었다. 첫 월급은 아마 50만 원이었을 것"이라고 회상했습니다.

이어 배정남은 "공장에서 야간 철야를 뛰면 시급이 4,100원이었다"며 "그때 돈독이 올라서 (하게 됐다)"라며 악착같이 살았던 과거를 떠올렸습니다.
배정남이 전교 1등으로 취업하고도 수능 볼 수밖에 없었던 이유배정남은 일을 하고도 수능 시험을 볼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배정남은 "수능을 왜 친 줄 아냐"며 "무단결근하면 월급이 빠진다. 나라에서 치는 수능은 일당이 안 빠졌다"고 말했습니다.

배정남은 "보내줄 사람이 없어서 대학에 못 가는 걸 알고 있었지만, 속으로는 되게 가고 싶었던 것 같다"면서 "원서를 다섯 군데 정도 썼다"고 말했습니다.
배정남이 전교 1등으로 취업하고도 수능 볼 수밖에 없었던 이유배정남은 "하지만 대학에 다 떨어졌다. 4~5일 정도 지났는데 앞에 사람이 자퇴했다며 전화가 왔었다. 두 시간 안에 수납하면 학교에 다닐 수 있다고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배정남은 "정확히 기억난다. 학비가 262만 원이었다"면서 "그때 네가 선뜻 '내가 돈 빌려줄게. 같이 (대학) 가자'고 했다"며 명래 씨에게 고마웠던 마음을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이어 "내 130만 원, 네 130만 원 뽑아서 바로 뛰어갔다. 그런데 책을 사야 하는지 몰랐다. 재료비도 몇십만 원 들어서 도저히 내 능력으로는 안 되더라. 환급은 안 해준다고 해서 한 달은 다녔다"고 말했습니다.
배정남이 전교 1등으로 취업하고도 수능 볼 수밖에 없었던 이유배정남은 지난 2002년 패션모델로 데뷔해 서울 컬렉션(SFAA) 등 런웨이와 각종 잡지 모델로 활동했습니다.

배정남은 지난 2012년 영화 '시체가 돌아왔다', '베를린', '마스터', '보안관'에 출연했습니다. 최근에는 각종 드라마에 출연하며 배우 활동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구성=이선영 에디터, 출처=SBS '미운우리새끼')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