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백종원 다시 언급 "설탕에 대한 경각심 무너뜨렸다"

SBS 뉴스

작성 2018.12.10 09:18 수정 2018.12.10 09: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백종원 황교익맛칼럼니스트 황교익이 요식 프랜차이즈 사업가 백종원을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유튜버로 변신한 황교익은 지난 7일 유튜브 채널 '황교익 TV'를 통해 '다섯 가지 맛 이야기-두 번째 에피소드, 단맛' 1부 영상을 공개하면서 단맛 중독의 위험성을 강조했다.

그는 "단맛이 강한 음식들을 먹다 보면 식탁에 차려진 음식이 사라지는 것을 본다. 우리는 그것을 맛있다고 착각한다."면서 "단맛의 당과 탄수화물의 당이 똑같은 당처럼 보이지만 우리 몸속에서 전혀 다른 반응을 한다."고 지적했다.

또 설탕의 중독성을 강조하면서 "단맛이 강한 음식들을 먹다 보면 식탁에 차려진 음식이 사라지는 것을 본다. 우리는 그것을 맛있다고 착각한다. 이 일을 가장 잘하는 분이 있다. 백종원 선생님"이라면서 "설탕은 죄가 없다고 말하는데 그렇게 따지면 당에 대한 경계심을 무너뜨리는 사람이 죄가 있는 것"이라며 비판했다.

그러면서 황교익은 "온갖 곳에 설탕을 넣는다. 된장찌개에도 넣고, 고기 음식에도 넣는다. 백종원 선생님은 외식 사업가다. 한국 소비자들은 많이 먹게 만드는 음식이 맛있다고 생각한다. 거기에 부흥하는 레시피로 늘 그런 음식을 만들어 팔아왔던 분이다. 그 방법대로 이렇게 해서 내놓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백종원은 간편하고 대중적인 입맛의 요리를 하기 위한 레시피들을 공개해왔다. 단맛을 내기 위해서 많은 양의 설탕을 넣는 것과 관련해 누리꾼들은 백종원을 '슈가 보이'라는 별명으로 부르기도 했다. 이에 황교익은 요리에 지나친 설탕을 넣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경계하면서 그 대표적인 예로 백종원을 들었다.

황교익은 당 저감화 정책에 대해 언급하며 "우리나라에도 정책이 있다. 국민의 세금으로 설탕을 줄이자는 정책을 하고 있다. 정부를 신뢰 못 하는 사람도 많다. 그런데 모든 나라의 정부가 다 추진하는 거면 우리가 눈여겨봐야 된다."면서 많은 유럽 국가에서 '설탕세'를 도입하는 등 당 저감화 정책을 시행 중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