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강릉선 KTX 탈선 "선로전환기 전환 표시 회선 연결 잘못 탓"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12.09 10:37 수정 2018.12.09 11: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강릉선 KTX 탈선 "선로전환기 전환 표시 회선 연결 잘못 탓"
8일 오전 발생한 강릉선 KTX 열차 탈선사고는 초동조사 결과 남강릉분기점 선로전환기 전환상태를 표시해 주는 회선 연결이 잘못돼 신호시스템 오류가 나면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9일 국토교통부와 코레일 등에 따르면 전날 현장에 파견된 국토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들은 육안으로 사고지점을 둘러본 뒤 이같이 진단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관계기관에 따르면 8일 오전 7시 30분 열차 탈선 직전 강릉역과 코레일 관제센터에는 KTX 강릉선과 영동선이 나뉘는 남강릉분기점 일대 신호제어시스템에 오류 신호가 포착됐습니다.

이에 따라 코레일 직원들이 매뉴얼에 따라 현장에 투입돼 점검하는 사이 오류가 났던 '21A' 선로의 신호는 정상으로 돌아왔지만, 뒤따르던 사고 열차가 그대로 진입한 '21 B' 선로에서 탈선사고가 났다는 것입니다.

사고 당시 부상한 강릉역 직원은 현장에서 신호 시스템 오류 여부를 점검하다 다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이날 사고 현장을 방문한 김현미 국토부 장관에게 브리핑하면서 "사고 원인은 국토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에서 조사 중"이라며 "지금까지 자체조사한 결과 선로전환기 전환상태를 표시해주는 회선 연결이 잘못돼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선로 전환기 전환상태 표시 회선 연결이 잘못돼 신호 시스템 오류가 난 데 대해 일부 철도업계 관계자들은 개통한 지 1년이 지나지 않은 KTX 강릉선의 유지 보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거나, 애초에 부실시공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남강릉분기점 선로전환기와 신호제어시스템은 지난해 6월 설치됐으며, 온도가 정상일 때는 별다른 문제점이 나타나지 않다가 기온이 급강하하면서 오류가 발생했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KTX 강릉선은 전 구간 복선전철이지만 이날 사고가 난 강릉역∼남강릉역 구간은 단선 구간입니다.

이 때문에 이 구간을 오가는 KTX 열차는 상·하행선이 신호를 기다렸다가 교대로 운행합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정확한 사고 원인은 정밀조사 결과가 나와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