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트럼프 대통령, 차기 미 합참의장에 밀리 육군참모총장 지명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8.12.09 01: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의 차기 합참의장에 마크 밀리 현 육군참모총장이 지명됐습니다.

합참은 육·해·공군 등 각 군의 지휘 체계를 통합해 통수권자인 대통령을 보좌하는 참모기관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간 8일 트위터를 통해 조지프 던포드 현 합참의장의 후임으로 밀리 육군 총장을 지명한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교체 시기는 추후 결정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던포드 현 합참의장의 예정된 임기는 내년 10월 1일까지입니다.

던포드 의장은 해병대 사령관을 거쳐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인 2015년 10월 1일 취임했습니다.

보스턴 출신인 밀리 총장은 프린스턴대 학생군사교육단(ROTC)을 거쳐 1980년 임관했습니다.

공수·보병·산악·기갑사단, 특전단 등 거의 모든 전투부대에서 일한 야전통입니다.

아프가니스탄에서 국제안보지원군 공동사령관을 지냈고 보스니아, 이라크 등 세계 각지에서 전쟁 수행이나 평화유지 활동에 참여했습니다.

주한 미 2사단에서 대대장으로 근무한 경력이 있으며 지난 8월에는 한미 동맹에 기여한 공로로 한국 정부로부터 보국훈장 통일장을 받는 등 한국과의 인연도 있습니다.

합참의장 지명자는 상원 인준을 통과해야 합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제프 세션스 전 법무장관 후임에 윌리엄 바 전 법무장관을, 연말에 떠나는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의 후임에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을 각각 지명한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