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더팬' 김지훈·그리즐리, 팬심 못잡아…탈락 후보 확정

SBS뉴스

작성 2018.12.08 22: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더팬 김지훈·그리즐리, 팬심 못잡아…탈락 후보 확정
윤도현과 크러쉬의 마음을 사로잡은 목소리는 팬심은 잡지 못했다.

8일 방송된 SBS '더 팬-팬들의 전쟁'(이하 '더 팬')에서는 1라운드의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가수 윤도현은 18세 싱어송라이터 김지훈 군을 소개했다. 윤도현은 "선배 뮤지션의 아들로 우연히 알게 됐다. 음악을 한다고 해서 곡을 듣게 됐는데 확실히 달랐다"라며 "이 친구의 자작곡 '우물 안 개구리'라는 노래를 들었는데 정말 너무 좋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윤도현이 소개한 18세 음악 친구 김지훈군의 무대가 공개됐다. 그는 '만약에 말이야'를 열창했다.

이에 보아는 "노래를 들으면서 참 좋다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이런 음색 너무 많다 라는 느낌이 들었다. 아직 본인만의 색깔을 아직 못 찾은 듯한 느낌이 들어서 오늘 무대로는 팬이 되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이나도 "거칠고 쓸쓸해 보이고 다친 호랑이 같은 무대는 캐릭터가 부합하지 않으면 팬이 되기 힘든 것 같다. 그래서 오늘은 팬이 되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유희열은 "솔직히 아직 팬이 안됐다. 그런데 '우물 안 개구리'는 너무 듣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지훈 군은 즉석에서 자신의 자작곡인 '우물 안 개구리'를 열창했다.

노래가 끝나자 보아는 "이 곡을 차라리 부르지"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또한 김이나는 '우물 안의 개구리'라는 곡을 듣고 "작사가로서의 자질이 있는 것 같다"라며 "직접 그 상황을 상상하면서 가사를 쓴다는 건 대단하다고 생각한다"라고 칭찬했다.

자작곡으로 팬심을 흔든 김지훈 군은 이상민과 유희열의 표를 포함한 총 187표를 얻어 탈락 후보가 됐다.

이어 가수 크러쉬가 매니저의 절친인 그리즐리, 고영호를 소개했다. 크러쉬는 그의 음악에 대해서 "가사가 너무 와 닿고, 치유하는 힘이 있는 음악이다. 개인적으로는 '미생'이라는 노래를 좋아한다. 처음에는 그냥 듣고 있다가 마지막 구절에서 눈물이 나더라"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그리즐리의 무대가 공개됐다. 그는 크러쉬를 울린 '미생'의 무대를 공개했다.

보아는 "홀로서기를 하는 이들에게 위안이 되는 노래 같았다. 나도 마지막 부분에 한 방 맞은 기분이 들었다"라고 평했다.

미니멀한 음악을 선호한다는 그리즐리에 대해 김이나는 "미니멀한 것이 가장 내공이 필요한 것 같다. 그런데 처음부터 너무 비워져 있어서 마음을 흔드는 정도의 느낌은 없었다. 솔직히 오늘 무대에 대해서는 1도 반한 마음이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이나는 "요즘은 가사가 중요해졌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가사를 신중히 다루는 뮤지션이 많아졌으면 하는 마음이다. 그래서 응원하는 마음으로 오늘 팬이 되겠다"라고 말했다.

유희열은 "그리즐리 류의 음악을 좋아하고 오래전부터 하던 사람이다. 그런데 그 안에 담긴 것들이 편곡, 멜로디, 가사 세 가지다. 어느 한 부분이라도 치열했으면 좋겠다. 그런데 그리즐리의 곡은 그렇지가 않다. 그래서 오늘 편하게 들었는데 팬이 되지는 못했다"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최종 결과, 그리즐리는 183표를 얻어 탈락 후보로 확정됐다. 이에 그를 추천한 크러쉬는 "집에 가시는 길에 그리즐리의 음악 한번 들어봐 주시면 좋겠다"라고 끝까지 친구를 응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SBS funE 김효정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