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강원 지역 한파 특보 속 스키장 '활기' 관광지 '썰렁'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8.12.08 14: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강원 지역 한파 특보 속 스키장 활기 관광지 썰렁
12월 두 번째 주말인 오늘(8일) 한파가 몰아친 강원 지역 관광지는 한산한 모습을 보인 반면 스키장은 인파로 붐볐습니다.

오후 1시 현재 강원 지역 스키장을 찾은 인파는 하이원 6,100여 명을 비롯해 용평 4,300여 명, 비발디파크 4천여 명, 휘닉스파크 3,800여 명 등으로 각 스키장을 찾은 친구와 연인, 가족 단위 스키어들은 은색 슬로프를 누비며 즐거움을 만끽했습니다.

반면 가을철 산불 조심 입산통제가 시행 중인 국립공원을 비롯한 유원지나 관광지는 추위 때문에 찾은 사람이 적어 평소 주말보다 한산했습니다.

설악산국립공원은 1,800여 명이 찾는 데 그쳤으며 오대산과 치악산, 태백산 등 나머지 국립공원도 400∼500여 명에 불과했습니다.

경포와 낙산, 속초 등 동해안 해수욕장 해변에도 뚝 떨어진 기온과 칼바람으로 찾는 사람이 거의 없었습니다.

강원지역은 이날 아침 철원 임남지역이 영하 20.4도까지 떨어진 것을 비롯해 설악산 영하 20.1도, 홍천 내면 영하 16.1도, 대관령 영하 15.1도, 횡성 청일 영하 15.1도, 춘천 영하 12.9도 원주 영하 9.8도를 기록했습니다.

강한 바람으로 임남지역의 체감온도는 영하 30.4도까지 떨어졌습니다.

미시령과 대관령의 체감온도도 영하 29.9도와 영하 23.6도를 기록했습니다.

강원지역은 동해안 6개 시군을 제외한 도내 전역에 한파 특보가 발효 중입니다.

강원북부·중부산지, 양구, 평창, 홍천, 인제, 횡성, 춘천, 화천, 철원에는 한파경보가, 강원남부산지, 정선, 원주, 영월, 태백에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동해안 6개 시군을 비롯해 홍천과 인제, 평창, 정선평지와 화천, 춘천, 원주에는 건조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