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조명균 "김정은 위원장 답방, 가급적 연내로 협의 중"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8.12.08 07: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과 관련해, 아직 북한 답은 없지만, 가급적 연내 답방하는 쪽으로 북한과 협의 중이라는 통일부 장관의 발언이 나왔습니다. 청와대 사랑채 앞에는 악수하는 남북 정상을 담은 대형 그림이 걸렸습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에 나온 조명균 통일부 장관, 김정은 위원장이 "가급적 연내 답방하는 방향으로 북측과 협의해 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조명균/통일부 장관 (어제) : 아직 구체적 일정에 대해서는 북측에서 전혀 아직 그런 부분까지 저희한테 의사를 밝혀온 게 없기 때문에 기다려봐야 될 것 같습니다.]

임종석 비서실장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쪽에서 연락이 오지 않았다. 전화라도 되면 이렇게 답답하진 않을 텐데…"라며 갑갑한 마음을 털어놨습니다.

김 위원장 답방 시 보수세력의 반발에 대응할 일정을 고심 중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한국전쟁에 대한 사과가 필요하다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지적에 조 장관이 감안하고 있다고 밝혔기 때문입니다.

[조명균/통일부 장관 (어제) : 국민들이 제기하시는 의견을 충분히 감안하면서 저희가 준비해 나가겠습니다.]

김 위원장이 현충원을 참배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는 얘기도 나옵니다.

청와대 사랑채 앞에는 어제 남북 정상의 악수 장면을 그린 작품이 전시회를 위해 걸렸는데, 때가 때인 만큼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염두에 둔 게 아니냔 해석이 나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