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정글의법칙' 연우 "모모랜드에서 꼴등…춤·노래 무서웠다" 눈물

SBS뉴스

작성 2018.12.07 22: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글의법칙 연우 "모모랜드에서 꼴등…춤·노래 무서웠다" 눈물
모모랜드 연우가 눈물을 보였다.

7일 밤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라스트 인도양'(이하 '정글의 법칙')에서는 병만족장과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는 모모랜드 연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병만은 연우에게 "코코넛 밀크를 먹을 거다"라며 코코넛 손질을 부탁했다. 연우는 코코넛 즙을 내면서 "이게 보통 일이 아니구나"라며 혼잣말을 했다.

그렇게 연우는 김병만과 첫 대화를 나누게 되었다. 연우는 "원래는 연기를 준비하고 있었다"며 "처음엔 춤, 노래를 하는 게 너무 무서웠다"고 속내를 밝혔다.

김병만은 "모모랜드에서 몇 등 정도 하는 것 같냐"고 물었고, 연우는 "꼴등"이라고 답했다.

연우는 "제가 못해서 꼴등이라기 보단 그렇게 해야 앞으로 제가 더 발전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병만은 진솔하게 말하는 연우에게 "9명 중에서 연우 만에 무기를 가지고 있지 않겠냐"며 "조금의 채찍질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또한 김병만은 "나도 꼴등으로 개그맨 됐다. 8번 시험봐서 8번 째에 꼴등으로 됐다"고 말하며 연우를 위로했다.

김병만의 말에 연우는 눈물을 보였다. 이후 인터뷰에서 연우는 "팀에서 언니다 보니까 속 이야기를 잘 하지 못했다. 울고 싶지 않았는데 눈물이 났다"고 전했다.

(SBS funE 조연희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