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한국당, 예산안 잠정 합의…야 3당 거센 반발

박하정 기자 parkhj@sbs.co.kr

작성 2018.12.06 17:10 수정 2018.12.06 17: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내년도 예산안에 잠정 합의했습니다. 하지만 소수 야 3당이 요구해 온 선거제 개혁은 합의에서 빠져서 야 3당의 반발이 거셉니다. 국회로 가보겠습니다.

박하정 기자, (네, 국회에 나와 있습니다.) 결국 양당만 합의를 한 거네요?

<기자>

선거제도 개편이 막판 변수로 떠오르면서 난항을 겪던 예산안 협상이 민주당과 한국당 양당의 공조로 일단 잠정 합의에 이르렀습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와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오늘(6일) 오후 3시쯤 양당이 합의안 안을 조금 전 각각 의원총회에서 보고했습니다.

당초 예산안에서 일자리 예산 등 5조 2천억 원을 감액하고 저출산 대책 내용도 포함시키면서 4조 원 세수 결손 대책은 국채발행을 조기상환 하는 방식으로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선거제도 개편도 예산안 처리와 함께 합의해야 한다는 야 3당의 주장은 합의문에서 빠졌습니다.

<앵커>

이렇게 되면 야 3당이 가만있지 않을 것 같은데요?

< 기자>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조금 전 야 3당 원내대표들이 공동 기자회견을 가졌는데 "기득권 동맹이다", "야합이다" 하면서 합의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김관영/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민주당과 한국당이 결국 정치개혁을 위한 국민적 열망을 거부하고 기득권 동맹을 선택했습니다.]

현재 바른미래당은 별도의 의총을 열어서 앞으로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일단 민주당과 한국당이 의총에서 잠정합의안을 추인받고 내일 늦은 오후 본회의를 열어 다른 법안들과 함께 예산안을 처리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소수 야당들이 내일 규탄대회를 시작으로 공동행동에 나설 방침이어서 충돌이 예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