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양양, 화상경마장 유치 논란…여론 대립 우려

G1 정동원 기자

작성 2018.12.06 18: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양양지역이 최근 화상경마장 유치 문제로 시끄럽습니다. 인구 소멸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대안이라는 주장과 사행성 사업으로 지역에 피해를 줄 것이라는 입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는데, 지역 여론이 극단적으로 양분될까 우려가 큽니다.

보도에 정동원 기자입니다.

<기자>

양양군 손양면입니다. 면사무소와 학교, 치안센터가 있는 중심지지만 마을 전체에 식당은 고사하고, 상업 시설이라고는 슈퍼마켓 한 곳이 전부입니다.

최근, 이 지역 이장 협의회는 주민 4백여 명이 화상경마장 유치에 동의했다는 내용을 담은 사업제안서를 양양군에 제출했습니다.

화상경마장이라도 유치해 소멸위기에 처한 지역을 살려보겠다는 취지에서입니다.

손양면과 양양군 이장 협의회는 한국마사회 자료를 근거로 10년간 매년 20억 원 내외의 세수를 확보할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또, 주민 140명이 채용되고, 화상경마장과 함께 조성될 테마파크 내 일부 시설을 주민에게 임대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된다고 강조합니다.

[박상형/양양군 이장연합회장 : 10년간 20억 원 정도의 지역주민 숙원사업비를 도와준다든가, 말 테마공원이 조성되면 140명 정도의 지역주민을 고용해서···]

하지만, 반대 여론도 만만치 않습니다.

화상경마가 옥외경마보다 도박중독에 빠질 위험성이 커 가정 파괴와 교육환경 훼손 등이 우려된다는 입장입니다.

또, 자치단체가 걷는 세수 역시 경마장 매출의 1.3%에 불과할 정도로 미약한 데다, 이미 두 차례 무산된 사업을 여론 수렴 없이 강행한 점도 문제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주민 동의서에 적힌 서명 자체가 위변조된 것으로 보인다는 주장까지 제기되고 있습니다.

[김동일/미래양양시민연대 대표 : 지역사회에서 충분한 논의 이후에 이 사업을 신청할 것인가 말 것인가를 정해야 하는데 그런 부분 없이 굉장히 빠르게, 속전속결로 해서 군수가 어쩌면 독단이라고 할 정도로 급하게 진행됐던 부분에 대해서는 충분히 문제가 있습니다.]

찬반 양측은 모두 위원회를 꾸려 선전물 배포를 준비하는 등 여론몰이에 나섰습니다.

논란이 가열되면서 양양군의원 두 명에게 금품 제공 시도가 있었다는 주장까지 나와 지역사회가 더욱 어수선해지고 있습니다.

양양군은 주민공청회를 비롯한 여러 단계의 절차가 남아있는 만큼 군민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결정하겠다는 입장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