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김정은 위원장 답방, 정해진 것 없다"…北 답 기다리는 靑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8.12.05 21:24 수정 2018.12.05 22: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김정은 위원장의 연내 답방 김 위원장의 결단만 남은 상황인데 아직은 소식이 없습니다. 구체적인 날짜까지 거론되지만, 정부는 한목소리로 정해진 건 없다고 하고 있습니다.

왜 그런 건지 정유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우리가 북측에 답방 날짜를 제시했다, 그게 18일에서 20일 사이라는 보도가 이어지자 청와대는 사실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한 대로 시기는 연내든 연초든 열려 있고 북측 결단이 중요하다는 겁니다.

국정원도 정해진 게 없다, 통일부도 구체적 일정을 두고 북측과 논의 중인 건 없다고 밝혔습니다.

[조명균/통일부 장관 : 모든 가능성이 있다고 봅니다. 금년 내 실현될 가능성도 있고 또 상황에 따라서 조금 조정될 가능성도 있고…]

오는 17일이 김정일 국방위원장 기일인 데다 준비 시간을 감안하면 답방은 가장 빠르면 18일에 이뤄질 수 있고 실제 우리가 그런 취지의 제안을 한 것도 확인됐습니다.

그런데도 정부가 이를 강하게 부인하는 건 자칫 국내 언론 보도가 답방 성사 자체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판단 때문입니다.

실제로 북측은 공식 발표 전 답방 여부와 시기 등에 대해 각별한 보안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적어도 우리가 북측을 압박하는 모양새는 피하려는 의도도 있어 보입니다.

청와대는 일단 북측의 답을 기다리면서 본격적인 실무 준비에 착수했습니다.

철도연결 상징성을 살려 남북 정상이 함께 KTX를 타고 부산에 가거나 삼성전자 공장 같은 산업 현장을 찾는 방안 등이 거론됩니다.

(영상취재 : 유동혁·서진호, 영상편집 : 김종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