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경매 시장에 등장한 아인슈타인의 손 편지…"유대교도 원시적 미신일 뿐"

박보영 인턴, 채희선 기자 hschae@sbs.co.kr

작성 2018.12.05 19:42 수정 2018.12.05 20: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의 신과 종교에 대한 성찰이 담긴 이른바 '신의 편지(God letter)'가 미국 뉴욕의 크리스티 경매에서 290만 달러(약 32억 2천만원)에 팔렸습니다. 이 편지는 1954년, 74살이었던 아인슈타인이 독일 철학자 에릭 구트킨트에게 그의 저작에 대한 생각을 자필 독일어로 써서 보낸 편지입니다. "내게 신이란 단어는 인간의 나약함을 표현한 것이자 그 결과물로 여겨진다"등 화제가 되는 내용들도 포함돼있습니다. 비디오머그가 아인슈타인의 편지를 전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