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송도 아파트 주차장 막은 차주, 징역 6월·집행유예 2년

SBS뉴스

작성 2018.12.05 10: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몇 달 전 인천 송도에서 자신의 차에 딱지 붙여 화난다며 아파트 주차장 입구를 차로 막아버렸던 사건 기억하시지요. 당시 불법 주차를 한 50대 여성에게 법원이 벌금형이 아닌 실형을 선고했습니다.

정동연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8월 인천 송도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자신의 차로 지하 주차장 입구를 가로막은 여성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됐습니다.

당시 50대 여성 A 씨는 인천 연수구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 진입로에 자신의 캠리 승용차를 7시간 동안 세워놔 통행을 막았습니다.

관리사무소에서 자신의 차량에 주차 위반 경고장을 붙였다는 이유였습니다.

A 씨의 불법 주차에 화가 난 아파트 주민들은 A 씨의 승용차를 인도로 옮긴 뒤 경찰에 신고했고, 경고 내용이 담긴 쪽지를 차량에 가득 붙이기도 했습니다.

결국 A 씨는 나흘 만에 사과했지만, 교통을 방해한 혐의와 아파트의 주차장 관리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재판부는 이 범행으로 아파트 1천100여 가구가 큰 불편을 겪었다며 엄하게 판결한 이유를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