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경질해야" 野 공세…靑은 '엄중 경고 마무리' 가닥

김정윤 기자 mymove@sbs.co.kr

작성 2018.12.04 20:31 수정 2018.12.05 00: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청와대 특별감찰반 문제를 놓고 야권은 오늘(4일)도 조국 민정수석을 경질해야 한다고 강하게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청와대는 조국 수석에게 엄중 경고하는 선에서 이번 사태를 마무리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 같습니다.

먼저 김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조국 민정수석을 박근혜 정권 우병우 전 수석에 비유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버리자니 아까운 그 심정은 알겠지만 조국을 박근혜의 우병우로 만들려 하지 말기 바랍니다.]

청와대 특감반원 비위 의혹 등 최근 불거진 공직기강 해이는 물론 인사 검증과 부패 감시에도 실패했다며 조 수석 경질을 거듭 요구했습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도 조 수석 감쌀 일이 아니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의 경질 요구를 촛불 민심 역행하려는 정치 공세라고 일축했습니다.

검찰 출신 특감반원 비위는 시스템 문제가 아닌 개인 일탈이며 비위를 사후에 알게 된 조 수석이 적법하게 사건을 처리했다는 겁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선제적으로, 정말 과도한 조치라고 할 정도로 조치를 취했거든요. 그런 것을 감안하면 그렇게 책임을 물을 정도인가…]

청와대 안에서도 순방에서 돌아온 문재인 대통령이 조 수석에게 '엄중 경고'하는 선에서 사태를 마무리할 거라는 얘기가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사실상 정면돌파 방침인 건데 여기에는 보수 야당의 조 수석 경질 요구는 정권 흔들기 차원이라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유동혁, 영상편집 : 박정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