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한 휴전에 불씨는 여전…대비책 필요한 한국 경제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18.12.02 20:30 수정 2018.12.02 22: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네, 방금 편상욱 특파원이 회의적이라고 표현했는데, 잘 안 되면 90일 뒤에 다시 싸움이 불붙을 수도 있다는 얘기겠죠. 수출로 먹고사는 입장에서 남의 일이 아닙니다.

김정우 기자가 이 뉴스가 우리에게 미칠 영향, 분석했습니다.

<기자>

7월부터 시작된 미·중 보복관세 대결은 수출 주도의 한국 경제를 옥죄는 심각한 대외 악재였습니다.

중국은 한국의 최대 수출국인 데다 부품과 반제품 같은 '중간재' 수출 비중이 80%에 육박합니다.

중국은 한국산 재료로 만든 완제품을 미국에 수출하는 만큼 우리나라로 타격이 전이되는 겁니다.

관세 폭탄이 현실화돼 미국, 중국과 EU가 수입품 관세를 10%p 올리면 한국의 수출액이 397억 달러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 바 있습니다.

이미 지난달부터 수출 둔화세가 나타났던 한국 경제에는 양국의 협상 소식이 다행일 수밖에 없습니다.

미·중 무역전쟁은 국내 증시의 투자 심리도 위축시켜 최근 코스피 부진의 주요 원인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단지 90일의 시간을 벌었을 뿐 우리 경제의 타격과 불확실성은 여전하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주원/현대경제연구원 박사 : 지금까지의 관세 부과조치는 계속 지속되는 것이기 때문에 우리나라 수출 경기에 하방 리스크 요인으로 계속 작용할 것 같고요.]

두 강대국의 '무역 패권 다툼'이라는 사태의 본질은 변하지 않는 만큼 수시로 갈등이 확대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수출시장을 다변화해 충격에 대비해야 한다는 지적이지만 단기간에 될 일이 아니라는 점에서 고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박진훈)    

▶ 미·중 '무역 전쟁' 조건부 휴전…90일간 추가 관세 중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