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아버지 부시' 11년 만에 美 국장…트럼프 "에어포스원 보내 운구"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18.12.02 07:21 수정 2018.12.02 09: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아버지 부시 11년 만에 美 국장…트럼프 "에어포스원 보내 운구"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타계한 조지 H.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의 장례식은 11년 만에 국가가 주관하는 국장으로 치러지며 유해가 의사당에 안치돼 조문이 이뤄진다고 AP통신과 워싱턴포스트(WP)가 전했습니다.

AP와 WP에 따르면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와 폴 라이언 하원 의장, 민주당의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와 낸시 펠로시 하원 원내대표 등 의회 지도자들은 부시 전 대통령의 유해가 3일 의회 중앙홀에 안치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부시 전 대통령의 시신은 현재 안치된 텍사스주에서 메릴랜드의 앤드루스 공군기지를 거쳐 워싱턴에 3일 도착할 예정이며 당일 오후 5시 의회에서 도착 행사가 열립니다.

일반 국민에게는 3일 오후 7시 30분부터 5일 오전 7시까지 공개돼 조문이 이뤄집니다.

앞서 최근에는 8월 25일 별세한 공화당 존 매케인 상원의원의 시신이 의회 중앙홀에 안치된 바 있습니다.

부시 전 대통령의 장례식은 텍사스와 워싱턴DC에서 각각 열릴 예정이며 국가 주관으로 치러집니다.

이같은 국장은 지난 2007년 제럴드 포드 전 대통령 이후 11년 만이라고 WP는 전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5일을 '국가 애도의 날'로 지정했으며 당일 워싱턴 국가성당에서 열리는 장례식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부시 전 대통령의 유해 운구를 위해 텍사스로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 원을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고 AP는 전했습니다.

전직 대통령 시신 수송을 위해 미군 항공기를 보내는 것은 일반적인 관행이며 미군 항공기는 대통령이 탑승할 때만 에어포스 원이라고 불리기 때문에 부시 전 대통령의 유해를 나르는 항공기는 특수 임무 항공편으로 지정될 것이라고 AP는 설명했습니다. 

(사진=AP,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