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 1.50% → 1.75%…한국은행, 1년 만에 기준금리 인상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18.11.30 12: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연 1.75%로 인상했습니다. 기준금리를 올린 건 지난해 11월 이후 1년 만입니다.

김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은행은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 인상했습니다.

지난해 11월 30일 기준금리가 1.25%에서 1.5%로 인상된 뒤 1년 만의 추가 인상입니다.

경기 둔화와 고용 악화 상황에도 한국은행이 이런 결정을 내린 것은 1천500조 원이 넘는 가계부채와 한미 금리 차 때문입니다.

한미 금리 역전 현상은 지난 3월 시작돼, 다음 달 미 연준이 예상대로 금리를 인상하면 그 차이가 1% 포인트에 이르게 됩니다.

이 경우 외국 투자 자본이 국내에서 빠져나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질 수 있습니다.

부동산 가격 안정에 대한 의지를 보여주는 목적도 고려된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은행은 "소비와 수출이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고, 고용 상황도 부진이 완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면서 기준금리 인상 배경을 밝혔습니다.

또 "당분간 물가 상승압력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보여, 통화정책의 완화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국내외 주요 기관들이 올해와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을 잇따라 낮추는 등 경기 하강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금리 인상을 단행한 것을 놓고 논란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